암호화폐에 대한 엄격 규제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공개(ICO)에 이어 토큰 에어드롭까지 금지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코인포스트, 코인텔레그래프 등 암호화폐 전문 매체의 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전날 금융안정 보고서를 발표하고 암호화폐와 관련 “불법, 사기 행위에 대한 조기 발견, 단속이 필요하다”면서 “ICO 뿐만 아니라 에어드롭도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며 에어드롭 단속에 나설 방침을 밝혔다.

인민은행은 특히 에어드롭에 대해 “토큰을 직접 판매하지 않고 에어드롭 방식으로 시장에 유통시켜 모종의 방법으로 가치를 올려 수익을 챙기려는 ‘또 다른 형태의 ICO’가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명확한 단속 기준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코인포스트는 SNS나 암호화폐 거래소 등을 통해 배포되는 무료 에어드롭 홍보나 마케팅이 그 대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9월 암호화폐 관련 규제 강화 방침을 밝힌 뒤 현재 ICO뿐 아니라 주요 도시의 암호화폐 홍보 이벤트도 전면 금지하고 있다.

또 최근 들어서는 텐센트의 메신저 앱 위챗(WeChat) 내 암호화폐, 블록체인 관련 계정이 정지됐으며, 중국 최대 검색엔진 바이두 온라인 포럼 내 암호화폐 관련 콘텐츠 게재도 금지된 상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