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플랫폼 개발 기업 메디블록(공동대표 고우균·이은솔)이 하버드 의과대학 실습 수련병원인 미국 하버드의과대학 메사추세추병원(이하 MGH)와 의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메디블록에 따르면 MGH는 하버드 의과대학교 부속병원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역사가 오래된 병원으로 메이요클리닉, 존스홉킨스병원 등과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의료기관이다. 또 연구비 규모로는 전세계 1위로 연간 연구비는 무려 1조원에 달한다.

메디블록과 MGH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개인을 매개로 원활한 의료정보 공유가 가능하도록 ▲표준화된 데이터 교환을 위한 EHR 고도화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포함한 네트워크 안정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메디블록의 의료정보 네트워크 플랫폼을 활용해 ▲LMIC(의료 기록 분석) 연구실에서 개발한 인공지능(AI) 서비스 적용 ▲2차 의견 제공 서비스 등도 구축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메디블록의 이은솔 대표(가운데)와 MGH 방문하여 담당 연구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메디블록 >

이번 프로젝트는 총 3년에 걸쳐 진행되며 메디블록은 이를 통해 MGH를 비롯한 다른 기관들간의 개인 건강 정보 상호 운용성을 늘리고 데이터 보안을 개선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메디블록의 이은솔 공동대표는 “미국 최고의 병원으로 평가받고 있는 MGH와의 협력을 통해 해외에서도 메디블록 플랫폼을 검증할 기회를 얻게 됐다”고 강조한 뒤 “MGH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MGH의 김명찬 선임연구원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의료정보 시스템들이 대륙간에서도 안정적으로 쓰일 수 있게 참고할 만한 기술 표준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메디블록은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의료정보 오픈 플랫폼 개발 기업으로 지난 5월 의료정보 관리 및 공유에 최적화된 개인 의료정보 플랫폼 개발 계획을 발표한 뒤 8월부터는 처방전 정보를 직접 소유 및 관리 할 수 있는 서비스인 ‘약올림’ 베타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