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자체 암호화폐 평가기관인 바이낸스 리서치를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바이낸스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수천 개가 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투자자들의 자금을 모았지만 ‘먹튀’성이거나 신뢰성이 부족한 프로젝트들이 속속 발견되며 시장에 대한 불신을 키우기도 했다”면서 바이낸스 리서치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합리적 투자가 가능한 암호화폐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바이낸스 리서치는 앞으로 블록체인 백서를 포함해 각 프로젝트의 자금조달 현황, 로드맵, 팀원 구성, 트레이딩 내역 등 다양한 내용을 분석해 공개할 예정이다. 

바이낸스 리서치팀 관계자는 “모든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발표해 공개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우리는 보고서가 산업 전반에 대해 투명성에 대한 기준을 높이길 바란다. 궁극적으로 암호화폐 생태계가 통찰력을 갖고 개별 프로젝트를 신뢰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낸스는 이날 첫 분석대상으로 룸 네트워크(loom Network)와 고체인(GoChain)의 분석 보고서를 공개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