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마이닝 암호화폐 거래소를 지향한다며 사용자들에게 파격적인 혜택을 내걸었던 퓨어빗 거래소가 9일 돌연 공식 카톡방의 유저들을 강제로 내보내며 ‘먹튀’ 의혹에 휩싸였다. 

블록데일리 취재에 따르면 사건의 전말은 지난 5일 ‘퓨어빗 거래소 사전 가입 이벤트’를 통해 시작됐다. 퓨어빗은 이벤트 공지를 통해 자체 암호화폐공개(ICO)를 진행한다면서 다소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거래소 수익의 90%를 사용자들에게 매일 이더리움(ETH)으로 배당하고, 거래 수수료의 100%를 거래소 자체 코인인 PURE코인으로 지급한다는 조건이었다.

또한 앞으로 3년간 전체 PURE코인 발행량(총 500억개)의 90% 이상을 소각한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를 위해 1차 사전 판매에 0.45원, 2차에 0.75원이라는 가격을 내걸고 상장 시 최소 호가 단위를 1원으로 책정하되 1원 아래의 호가는 없을 것이라고 퓨어빗 측은 공지했다.

하지만 9일 오후 5시 즈음부터 공식 카톡방 운영자가 돌연 유저들을 강퇴시키기 시작했다. 이후 운영자의 프로필 사진에는 ‘죄송합니다’란 문구만 현재 남아 있는 상태다.

ETH를 모금 받는 주소에는 총 1만6,000 ETH(약 38억원 이상)이 모였으며 오후 5시 이후 약 500 ETH가 업비트 암호화폐 거래소로 전송된 사실도 확인됐다.

이후 6시 경부터 각 암호화폐 관련 게시판에서는 피해를 입었다는 네티즌들의 글들이 속속 게재되고 있다. 

이번 모금에 약 250만원어치의 이더리움을 투자했다고 밝힌 K모씨는 “다시는 이런 일이 발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세상에 잃어도 되는 돈은 없지 않나”라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한 업게 전문가는 “암호화폐 투기 열풍에 편승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사기 사례도 속속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시급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댓글 남기기